리디셀렉트에 시리즈가 올라왔길래 함 읽어볼까 하고.
읽는 순서가 필요없다곤 하는데, 참고가 될까하여 찾아봤지.
시공사 블로그에서 순서를 소개해주고 있더라. 퍼옴.





http://naver.me/532O6lET

<긴다이치 코스케 시리즈 이야기 순서에 따른 읽는 순서> (ver. 2014.11)


​혼진 살인사건(단행본 <혼진 살인사건> 수록) ​18.08.14
백일홍 나무 아래(단행본 <백일홍 나무 아래> 수록) 18.08.24
옥문도 18.08.15
도르래 우물은 왜 삐걱거리나(단행본 <혼진 살인사건> 수록) 18.08.16
흑난초 아가씨(단행본 <백일홍 나무 아래> 수록) 18.08.24
흑묘정 사건(단행본 <혼진 살인사건> 수록) 18.08.17
살인귀(단행본 <백일홍 나무 아래> 수록) 18.08.25
악마가 와서 피리를 분다 18.08.19
밤 산책 18.08.20
팔묘촌 18.08.22
이누가미 일족 18.08.24
여왕벌 18.08.26
악마의 공놀이 노래 18.08.26
삼수탑 18.08.27
향수 동반자살(단행본 <백일홍 나무 아래> 수록) 18.08.28
가면무도회 18.08.31
병원 고개의 목매달아 죽은 이의 집 18.09.02



순서대로 읽는 건 벌써 삐끗했잖여;; ㅋㅋㅋ
<백일홍 나무 아래>는 셀렉트에 안 들어왔네. 왜죠;;

8월 23일자로 셀렉트에 <백일홍 나무 아래>가 등록되어 순서를 찾음! :)

아, 그런데 가면무도회가 없구나...이건 도서관에서 빌리는 걸로



2018년 9월 2일부로 시공사 출간본 완독.

전후 일본 사회를 엿볼 수 있는 좋은 레퍼런스였다.






날 정도로 생각중.



올레모바일에서 무료제공기간이라 봤다. 원래 극장에서 보려고 했던 영화였는데, 요새 작은 영화는 시기를 맞춰 보기가 쉽지 않고 극장엔 무례한 관객이 넘치는 세상이라 방구석 1열을 고수하게 된다. 나의 마지막 영화관 행차가 언제였던고. 또르르...

그냥 간단히 몇 가지 감상을 남긴다.

- 속도에 관한 영화라는 점에서, 일본 원작인만큼 일본의 슬로우무비와 결이 같고, 또 그렇기에 재미있게 잘 보았다. 난 슬로우무비를 참 좋아하지. 주로 코바야시 사토미 여사님 출연작들 말이다.

- 일본의 ‘리틀 포레스트’ 영화를 보지 못해서 어떨지 모르겠지만. 같은 슬로우무비라도 뭔가 관조의 기운보다는 재충전의 기운이 더 느껴지는데, 김태리라는 배우 특유의 활력, 생동감의 영향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처자 왠지 주저앉아 펑펑 울다가도 쓱 훔치고 주먹 불끈 쥐고 일어나서 달려나갈 것만 같은 이미지가 있어. 웃는 것마저 호방하고 씩씩하지 않은가. 혜원이가 몸을 슬쩍 뒤로 제끼고 웃는 얼굴만 봐도 청량하고 좋았다.

- 서울 토박이인 나에게는 어쩐지 허전한 기분이 드는 영화이기도 했다. 나는 저렇게 돌아갈 곳이 없잖아. 매일 쫓기는 기분으로 살아도 짐싸서 갈 곳이 없어서, 혜원이 좀 부러웠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