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을 타면서 스마트폰을 보는 사람들은 다들 무얼 하는걸까.

누군가는 게임을, 누군가는 뉴스를, 누군가는 카톡을, 누군가는 전자책을 하고 보고 나누고 읽더라.

나는 보통 페북을 들락날락거릴 때가 많았다.

딱히 쓸만한 정보나 읽을 거리가 있는 것도 아닌데

들어갔다가 몇 개의 글에 성의없이 좋아요를 누르고 나와서 딴짓을 하다가 다시 페북앱을 켰다.

이런 짓이 최근 좀 물려서 다시 전자책을 좀 읽을까 했는데 이게 영 집중이 안되더라.

그래서 어차피 폰을 손에서 못 내려놓을 거라면 밀린 드라마나 챙겨보자 싶었다.


작년 여름, 아마도 딱 이맘때... 사토시군이 나온다는 이유하나로 '젊은이들'을 보다가

장면장면 풍기는 노친네 냄새에 =ㅂ=??? 학을 떼고는 다시 일드를 끊었더랬다.

그러다 최근 T의 말을 듣고 '탐정의 탐정'을 봄.


일드 배우 중에 개인적으로 내가 진입장벽을 느끼는 배우가 둘 있는데,

(더 있을지 모르지만 주연급으론 이 둘)

다케우치 유코랑 키타가와 케이코.

이쁘다는 평을 많이 듣는 두 사람인데 나는 전혀 매력을 못 느낀다.

두 사람이 차이라면 다케우치 유코는 연기를 잘 하지만 키타가와 케이코는 연기도 ... 망.

'탐정의 탐정'은 원래 6화까지 보고는 아 이건 아니다 싶어 그만 보려다가

T의 꼬임에 넘어가 7화를 보고 더욱 눈을 버렸다.

하아.... 자기 앞에서 사람이 죽어가는데 치는 대사톤이....이게 뭐..기곈줄.


찾아보니 연출이 '달의 연인'했던 사람이라는군. 이 드라마도 나에게 똥을 줬지. =___=

키무타쿠 나온다고 다 재미있는 건 아니라는 것을 이때 빡시게 깨닫고 일드에 정을 떼기 시작했던 것 같기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지막까지 보긴 다 봤는데 그것은 시노하라 료코에 대한 애정이었다.

료코 언니에게 이런 그지 같은 캐릭터를 주다니 용서하지 않겠다. 부들부들...이 당시의 내 심정.

그리고 다시는 키무라와 료코 언니를 연인으로 엮는 드라마는 안나와주면 고맙겠다.

안 어울려도 이렇게 안 어울릴수가. 와우.


'탐정의 탐정'을 보다보니 유사한 수사물에 사연 많은 여주가 나오는 '언페어'를 자연스레 떠올리게 되어

'언페어' 최종회를 다시 보았는데, 이것만 따로 떼어보아도 눈물이 줄줄줄.

시노하라 료코도 에이타도 그 외 등장인물들도 다들 연기를 잘하고 무엇보다 조화롭다.

'언페어 the end'라는 제목으로 9월에 영화를 개봉하면서 시리즈를 완결짓는다는데,

사실 영화판은 드라마에 비해 질이 떨어진다는 느낌이지만 의리로 보긴 보겠지 싶다.

여기까지 다 봤는데 완결도 봐야지.


일드쪽 탐색이 이런가 하면 최근 보는 미드는 CSI LV 마지막 시즌.

무려 15년을 이어온 시리즈가 끝났다. 하나씩 야금야금 보는 중.

2시간짜리 TV 무비가 최종 피날레라고 하던데 이건 언제 하는지 모르겠다.

길 반장 나가고 들어왔던 반장들도 다 좋아했고

나름 미드를 열심히 보는 계기가 되었던 작품이라 정말 아쉽다.

분명 어딘가 정리해둔 사람이 있겠으나 시리즈를 다 정리해두고 싶을 정도.

피날레 후에 글을 쓰긴 하겠지. 그때까지 CSI 와의 이별은 잠시 유보해두겠다.




  1. mavis 2015.08.28 11:36 신고

    전 그래도 올 상반기 풍분 본방과 달리며 즐겁긴 했었어요. 주말엔 edif 다큐를 볼까...폰에서도 바로 볼 수 있다고 해서요.

    글 읽다 보니 에이타랑 시노하라 료꼬 보고 싶어집니다.

    • 네르 2015.08.28 19:15 신고

      한드는 엄마가 보는 드라마를 소리로 듣다보니까 잘 안 보게 돼요. 울 어무니는 너무나 막장을 좋아하셔서 한드에 질려버림. ㅠㅗㅠ

      좀 훈훈한 게 보고픈데 말이에요.

  2. mimnesko 2015.11.25 03:12 신고

    달의 연인은 나에게도 '똥'을 줬지. 흥!

나카시마 테츠야 감독의 인터뷰를 옮기다보니 새삼 내가 인터뷰 읽는 걸 즐거워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몇 편 더 옮겨볼까 한다. 지금 내 손에 있는 자료들은 마츠 다카코의 음악 인생을 정리한 인터뷰와 대담, 츠마부키 사토시의 출연작에 관련된 인터뷰 다수(고정수님이 영화 홍보책자를 계속 선물해주신 덕이다), 코바야시 사토미와 카세료의 인터뷰 ('안경' 당시), 영화 '안경' 홍보책자에 실린 글들이 있는데 우선 사토미 아줌마와 카세 료의 인터뷰를 다음 글감으로 정해두고 있다.


엄마의 부상 때문에 이번 김장은 스킵하자고 했었는데, 역시 그냥 넘어갈 수가 없어서 아홉 포기를 샀다. 오늘은 일단 쩍쩍 갈라서 자르기만 했다. 절이는 건 이따 저녁 먹고 나서 할 예정. 내가 김장 김치에 묻어두는 무를 엄청 좋아하는 데 이번에 무를 좀 많이 넣기로. 음하하. 예전에 회사 다닐때 강화도에 처가를 둔 상사한테 순무 김치 얻어 먹던 게 생각난다. 엄청 맛있었는데, 그리워라.


라틴어 수업시간에 우리나라 표준어 정책에 대한 아쉬움에 대해서 얘기를 나눴었는데 그날 마침 한국어학자 한성우의 인터뷰를 읽었다. 일단 책제목을 기억해두기로.



방언정담

저자
한성우 지음
출판사
어크로스 | 2013-09-30 출간
카테고리
인문
책소개
남도에서 두만강까지, 서울깍쟁이부터 육진 아바이까지 국어학자 한...
가격비교


요즘 즐겨보는 드라마는 딱 하나. '상속자들' 안이쁜 애들이 하나도 없어, 어떻게. 어제 방영된 거 보면서는 정동환 아저씨가 무서워서 소름이 돋았다. 난 내가 평범함을 상속해서 행복하다(?!) 이민호 연기가 김우빈 연기에 밀린다고들 하던데, 김우빈이 대사의 리듬을 잘 살리긴 하는 듯. 근데 그 대사치는 리듬이 묘하게 양동근을 닮은 것 같다. 이민호는 김성령이랑 있을 때, 그리고 형인 최진혁이랑 있을 때가 연기의 결이 나은 편. 박신혜랑 있을 때보다 그렇다는 얘기. 그전까지는 둘이 좋아하는 사이라면서도 왠지 데면데면해보였는데, 어제는 좀 분위기가 다르대? 키스신도 과하고;; 그 전엔 대고만 있었잖니? 너희 혹시? ㅎㅎㅎ 하여간 결론은 애들이 다 이쁘다, 입니다.



결혼하지 않는다

정보
후지TV | 목 22시 00분 | 2012-10-11 ~ 2012-12-20
출연
칸노 미호, 아마미 유키, 타마키 히로시, 코이치 만타로, 미요시 아야카
소개
30-40대 여성의 미혼율이 최고 기록을 갱신 중인 현대 사회의 모습을 배경으로, 결혼 못하는 여자, 결혼하지 않는 여자, 그...


지난분기 일드 중에 두개를 보고, 한개를 쟁여두었는데 그중 하나가 칸노 미호와 아마미 유키 주연의 '결혼하지 않는다'였다. (치아키 센빠이는 어느새 아웃오브안중;;) 주연들이 모두 자기 나이 그대로를 연기했고 칸노 미호는 나와 동갑인지라 묘하게 동감하면서 재미있게 봤다. 물론 얘기는 뻔하고, 게다가 마지막에 모두 커플로 맺음해서 (결혼 여부와 관계없이) 조금 빈정상했지만(??!!)


드라마 내용은 그렇다치고, 드라마 내내 칸짱이 파스텔톤이며 총천연색 옷을 아기자기 입고 나와서 보는 재미가 있었다. 아기 몸매인 칸짱이 입어서 예쁜 거고, 간혹 이상한 항아리 치마는 거슬렸으며, 제 아무리 예뻐도 치마를 안입는 나로서는 소화할 일도 없지만, 컬러배합을 보는 것만으로 상당한 눈요기가 되었음. 겨울엔 대부분 사람들의 옷차림이 검정일색이라 무섭기도 해서 더더욱.


이 포스팅에 중간중간 캡처한 칸짱 옷차림을 모아둔다. (우스꽝스런 캡처 몇개에 대해..칸짱, 고멘네;;)


         

       

   

  

  

   

   

정말 색배합이 요란하지 않은가!! 스타킹 컬러 마저! 

이 와중에도 같은 가디건, 같은 코트, 같은 자켓, 같은 가방으로 나름의 현실감(?)을 살려줌.


이 드라마에는 매회 꽃말이 하나씩 소개되었다.

가베라-한 걸음

과꽃(애스터)-믿는 사랑

렌텐로즈-소중한 사람, 굳건한 우정

델피니움-당신을 행복하게 해줄게요

아가판투스-사랑이 다가옴

카네이션-모성애

스톡(비단향꽃무)-바라보는 미래

들장미-괴로움에서 다시 일어섬

포인세티아-당신의 행복을 기도함

심비디움-솔직한 마음

다이아몬드 릴리(네리네)-다시 만날 날을 기대하며


이 드라마에서 귀여운 아저씨를 발견.

교수로 나온 아저씨. 입을 역삼각형 모양으로 만들며 수줍게 웃는 것이 특징. 

아마미 유키 여사가 남달리 멋지긴 하지만 그렇게 좋으셨어요?

 

짙은 갈색 트렌치에 저 목도리가 굉장히 좋아 보였다. 아즈씨 그 목도리 어디꺼유. 억수로 이쁨.


아마미 유키 사진이 없어서 아쉬우니까, 마지막은 이 사진으로.

어딘지 모르지만 그림 좋다. 아마미 언니에게서 야성미가 느껴집니다. 멋진 언니.


  1. frankie 2013.01.10 11:25 신고

    어떤 건 이뿌고 어떤 건 거실리네
    옛날 부터 느낀건데
    민정언니 생각남.ㅋㅋㅋㅋㅋㅋ

    흠 나도 보고 싶네!

    • 네르 2013.01.11 14:12 신고

      오, 그러고보니 웃는 얼굴이 민정 언니랑 정말 많이 닮았다.
      음 뭐 빤한 야그지만 봐도 나쁘지 않은 드라마인듯. 일단 배우가 좋으니까.

드라마 외사경찰에 대한 이야기이다.



외사경찰

정보
NHK | 토 21시 00분 | 2009-11-14 ~ 2009-12-19
출연
와타베 아츠로, 이시다 유리코, 오노 마치코, 카타오카 레이코, 키타미 토시유키
소개
일본 첩보활동의 음모와 배반이 있는 외사 경찰의 이야기를 다룬다.


2009년에 방영된 드라마 시리즈가 최근 영화화되어 일본에서 개봉했다.

한국에서 일부 촬영이 진행되었고 김강우등 한국배우들도 출연한다. 그래서인지 한국에서도 개봉을 한다고.


와타베 아츠로는 꽤 좋아하는 배우였으나 (관련 포스팅 : 레이지 도배, 마야마 스페셜)

최근 일드를 잘 안 보게 되면서 관심에서 멀어져 있었는데,

위 영화 소식을 친구한테서 듣고 이것저것 검색해 보다가 결국 드라마를 보았다. 


총 6편으로 구성되어 있어 보기에 전혀 부담스럽지 않은 분량이었고,

포스터의 와타베상 얼굴을 잡은 각도가 예술이기 때문이다(?!) 

(와타베 상은 정말 얼굴에 각이 많아서 조명을 받을 때 음영이 제대로다.)


드라마의 와타베 상은 최고다. 관심있는 분은 드라마에서 확인하시길.

(요 키미코 아줌마의 정치인 연기도 주목할 포인트)


이 드라마의 부제는 (영화도 마찬가지이고) '그 남자에게 속지 말아라' 인데, (그 남자란 당연히 주인공인 스기모토 켄지)

드라마를 보다보면 정말 속지 말아야 할 대상이 누구인지 애매하다.

스기모토 켄지를 믿지 말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하나같이 믿을 수 없는 사람들 투성이다.

다들 자신이 아는 바를 전부 말하는 법이 없으며 한사코 타인에게서 더 많은 정보를 얻기를 바란다.

결국 보다보면 가장 믿을만한 사람은 켄지인가, 싶기도 하다. (조력자들이 그를 신뢰하듯이)


오노 마치코가 맡은 신참 공안은 민폐캐릭터의 전형처럼 보인다. 의협심만 넘치고 결국 일을 그르치기 쉬운.

영화로 출연이 이어지는 주요인물 중 하나인데 영화에서는 어떤 변화를 보일지 궁금해진다.


아래는 영화 예고편.

중간에 와타베 아저씨가 무려 한국어 대사를 하는데, 뭐라는지 원. ('남의 나라에서 하고 싶은거 다 하네'?)


이분 카라가 넘 좋아서 한국 로케 왔을때 카라 소속사 앞 커피숍에 죽치고 앉아있었다고. 킁.




  1. mavis 2012.06.18 21:14 신고

    오랫만에 보는 얼굴이네요. 활동이 많이 뜸한 것 같아요. 제가 일본쪽 등한시해서 그런건지...
    전 nhk는 연속드라마만 만드는줄 알았는데 짧은 것도 만드는군요.

    전 얼마전에 니시지마 히데토시 상 주연인 <오오쿠 제1장> 너무 재밌게 보고는 리뷰 쓴다고 사진만 구하다...패스했어요 ㅎㅎㅎ아줌마들 취향 드라마라 그런지 사진이 별로 없더라고요 ㅡ.ㅜ

    • 네르 2012.06.19 00:37 신고

      저도 일본쪽에 관심을 많이 끊고 살아서 통 몰랐어요.
      NHK에서 외사경찰류의 드라마를 많이 했더라구요.
      외사경찰 영화 개봉에 맞춰서 '하드보일드 드라마 특선' 같은 걸 편성해서 지금까지 방영했던 형사물? 들을 주루룩 다시 방송한다고 광고하는 걸 봤네요.

      오오쿠 제1장 재미있군요?
      일본 역사물은 쉽게 손이 안가네요.
      칸노 미호 나오는 오오쿠는 보긴 했는데.
      니시지마상 나오니까 저도 함 봐볼까요! 근데 그거 대하드라마인가요? (아는 게 전혀 없네요;;)

    • mavis 2012.06.19 09:14 신고

      11부였나이고 45분짜리라서 막 속도가 엄청나다는! 첨엔 드라마가 걸작이라 이리 속도감 있나 했는데 45분짜리라서 그런거였음 ㅎㅎㅎ

      근데 요시나가 후미 만화책 <오오쿠> 읽으셨음 강추고요. 그렇지 않으면 뭐...전 만화책이랑 비교해서 보니까 엄청 재밌더라고요 ㅎㅎㅎ

    • 네르 2012.06.19 14:31 신고

      아하! 그럼 만화책을 먼저 보겠어요. ㅎㅎㅎ

  2. 따즈 2012.06.19 09:35 신고

    같이 보러가요!

  3. frankie 2012.06.19 15:48 신고

    왜지
    난 신정환 닮았다고 생각했었음
    내가 이분한테 빠져가지구
    말도 안되는 드라마 많이 봤다.ㅋㅋㅋ

    • 네르 2012.06.19 22:25 신고

      ㅋㅋㅋㅋ 어좁이라서 그런가...그리고 좀 흐느적거리기도 하지. ㅋㅋㅋ
      나도 말도 안되는 드라마 꽤 봤음;;

CSI LV 얘기. 내가 사랑해마지 않던 길반장님이 기어코 Crime lab을 떠나고 말았다.
그러더니 정글숲을 막 헤매. 벌레 찾으러 간 건가? 했더니,


새라 찾아 가셨음. 아, 좋아좋아. 둘이 다시 만나서 좋았다.

원래는, 길반장님 없는 라스베가스는 상상도 할 수 없다며 보지 않을 작정이었는데 -_- 계속 보고있다. 왜? 대관절 왜?

나, 지금 지문에 가루뿌리고 있어효~ 

제가 지문으로 보이나요? ㅋ

 

낭패 낭패

꾸부정한 자세로 지문 채취하다 다 망가뜨린 모피어스 ㅋㅋ


모피어스가 CSI LV 팀에 합류했다. 어쩐지 이렇게 유명한 배우가 짤막하게 나올리는 없다 싶었지. 대학 교수였다가, CSI Level 1으로 들어오셔서 갖은 고생중. 지문을 뜨려는데 계속 망가지고, 하지스는 까칠하고, 범인 아들녀석한테 침 테러당하고... 근데 저 덩치에 우리 모피어스 완전 귀여운 모습 연발로 보여주심. 하지스랑 대화할때 표정이 최고!!! 지문 뜨는 것도 겁나 열심히 연습하시는 근성의 모피어스, 아니 레이박사님. 등장과 함께 호감캐릭터로 자리매김하셨다.

 그래서 결론은 CSI LV 계속 보겠다는 말씀. ^^;

  1. trex 2009.02.04 20:27 신고

    그래도 CSI 안에선 라스베가스가 분위기는 제일 맘에 드는 편이라서
    (마이애미는 정장 스티븐 시걸 / 뉴욕은 테러 후유증 분위기) 계속 관망해야 겠어요. 흐흐

    • 네르 2009.02.04 23:03 신고

      마이애미는 아예 제 취향이 아니고, 뉴욕은 재미있는데 그래도 전 라스베가스에 더 애정이 있어요. 일단 배우 앙상블도 제일 마음에 들고 각 캐릭터 설정도 좋은 것 같구요. ^^ 새로 합류한 모피어스도 마음에 들어서 다행이에요. 저도 일단은 계속 관망

  2. cooleun 2009.02.07 16:20 신고

    아,이렇게진행중이고나-
    한동안못보고있어서완전몰랐당-
    또대사외우고있수? ㅋㅋㅋㅋ


지지난 주던가, 밤늦게 해주는 CSI LV season 8을 보다가 예고편에 나오는 새라의 마지막 편지를 보고 또 괜히 울적해졌더랬다. 가장 애착을 가지고 지켜본 캐릭터였다. 고집도 세고 강해보이지만, 늘 외로움에 시달리던 새라였다. 그렇게 늘 안쓰러워보였던 새라였기에 곰돌이 길반장님이 보듬어 주길 원했고, 그래서 그들이 결국 닭살 튕기는 연애를 할때도 시샘하기는 커녕 엄청 응원을 했었는데 말이다. 그놈의 출연료 협상 결렬이 뭔지...
 
새라가 떠났고, 다음 시즌에 길 반장님 떠나시면 난 이제 CSI 안 보지 싶다.

Gil...

You know I love you.  I feel I've loved you forever.
Lately, I haven't been feeling very well.  Truth be told, I'm tired.
Out in the desert, under that car that night,
I realized something, and I haven't been able to shake it.
Since my father died, I've spent almost my entire life with ghosts.
We'd been like close friends, and out there in the desert,
it occurred to me that it was time for me to bury them.  I can't do that here.
I'm so sorry.
No matter how hard I try to fight it off, I'm left with the feeling that ... I have to go.  
I have no idea where I'm going, but I know I have to do this.
If I don't, I'm afraid I'll self-destruct, and worse, you'll be there to see it happen.
Be safe.  Know that I tried very hard to stay.  Know that you are my one and only.
I will miss you with every beat of my heart.
Our life together was the only home I've ever really had.
I wouldn't trade it for anything.

I love you.
I always will.

Good-bye.

나도 길반장님 영원히 사랑해요... ㅠ.ㅠ

  1. cooleun 2008.08.07 21:21 신고

    그래도 간간이 나오긴 한다더라. -_-
    새라가 떠나는 건, 마니 아쉽더라.
    왠지 나까지 서글퍼지는게,
    역시 잘 찍어-

    그나저나,
    우리집에 CSI Day때 놀러와서
    내내 TV에서 눈을 떼지 못하던
    그대가 완전 생생히 기억나는군! ㅋㅋ

    • 네르 2008.08.09 11:19 신고

      -_- 내가 좀 폐인짓을 했지, 언니;;
      남의 집에 가서 CSI 보느라 정신줄을 놓다니 쯧쯧.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