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 Zigeuner's whisper

나에게 당신은 늘 환상적 - 이승환 콘서트 '환니발' 본문

좋아요

나에게 당신은 늘 환상적 - 이승환 콘서트 '환니발'

네르 2013.01.05 16:20


과도한 뽀샵. ㅎㅎ

이승환 콘서트 다녀옴. 집에 오는 게 걱정되는 늙은이인 관계로 31일 말고 30일 공연으로 다녀왔다. 동행이 앞자리를 강력히 원했기 때문에 티켓오픈일에 엄청 긴장이 되었다. 아무리 관객 동원이 잘 안된다 해도 앞자리는 광팬들의 집결지이며 순식간에 동나기 때문에. 더불어 티켓 오픈 당시 외출중이어서 핸드폰으로 예매를 시도해야 했다. 결과는? 맨 앞자리. 어화둥둥. 예매 20년 인생에 처음 있는 기적같은 일이었다. 

맨 앞줄이 마냥 좋은 자리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 건 공연 시작 전에 스태프가 와서 불꽃과 불을 조심하라고 주의를 줄 때였다. 우리 자리 앞으로 화염방사(-ㅂ-)기둥이 있었던 것이다. 불꽃도 쉴새 없이 터져나왔다. 폭죽알에 얼굴을 맞는가 하면 불기둥의 열기에 놀라 일어서지도 못하고 고대로 착석해 있기도 했다. 제일 웃겼던 건, 광대가 나와서 불쇼를 할 때였는데, 열심히 노래를 따라부르던 내 입으로 정체불명의 액체가 떨어지던 순간이었다. 광대가 입에 물고 있다가 뿜은 기름이 내 입안으로 착지했던 것이다. 아 더러워. 아 냄새나. 아~~~악! 

맨 앞자리여서 아쉬웠던 점 또 하나는 전체 무대를 조망할 수 없다는 점이었다. '환니발'이라는 제목에 걸맞게 환상적으로 꾸며져있던 무대였는데, 분명 조명도 환상적이었을텐데, 맨 앞자리는 그걸 느낄 수 없었다. 이번 공연의 전체적인 느낌을 알고 싶다면 여기 맨 마지막 그림을 참조.

첫무대는 로맨틱펀치가 열었다. 탑밴드 인연으로 첫 무대에 서게 된 것. 관객 유도가 생각보다 너무 잘 되자, 보컬이 흥이 난 듯 보였다. 이승환 팬에게 이정도는 껌이지, 뭘 그리 놀래는가. 이어지는 3개국어 안내 멘트. 일본어-영어-한국어. "신사, 숙녀, 그리고 초대권 여러분...." 관객 동원이 어려워 초대장을 엄청 뿌렸다더니, 이승환다운 자조적인 코멘트가 이어졌다. 특별히 더 보탤 것 없이 좋은 무대였고, 즐거웠다. 여러 곡 중 굳이 오늘의 한곡을 뽑으라면 '당부'. 마지막 초록색 레이저 조명과 가운데 어둡게 드러나던 그의 실루엣과 처절한 보컬이 무척 잘 어울렸기 때문에. 관객과 함께 영화 '26'년에 삽입되기도 했던 '꽃'을 떼창한 것도 좋았고, 스태프가 듣고 싶어해서 레퍼토리에 올렸다는 'Dear Son'도 좋았다. 이승환 말로는 모 평론가가 이 곡을 혹평하며 (그에겐 아들이 없으므로) 곡에 진정성이 없다고 말했다는데, 그딴 소리 개나 줘버려!!! 앨범에서 들었을 때, 이전 공연에서 들었을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후렴쯤에서 울컥했다. ㅠㅗㅠ 난 아들도 없는데! 아들도 없는데! 나의 눈물도 진정성이 없는가?!

앵콜2번까지 마치고 관객이 빠지는 동안 이승환의 신곡이 흘러나왔다. 31일 공연에서는 그때까지 가수와 연주자들이 무대에 남아있었더군. 그리고 공장장은 신곡에 맞춰 립싱크를 해주었다고 한다. (청담동 앨리스 OST 삽입곡이라고 한다)

이분 카메라 뭐 쓰는거지? 엄청난 촬영이다.

나가면서 우리에게 연신 안전에 대한 주의를 주던 스태프에게 수고하셨다고 인사했더니 당황하더군. 공연장 입구에도 알바언니들이 백화점 개장시간때처럼 쪼로록 서서 인사하길래 고맙다고 인사해줬더니 엄청 좋아했다. 이런 공연 진행하려면 정말 힘들듯. 다들 고생 많으셨음! :)

6 Comments
  • 프로필사진 지온 2013.01.07 22:04 신고 무대가 정말 말이 필요없는... 엄청나네요!! 첫줄에서 보셨다니 오옷 공장장님이 손에 잡힐 듯? ㅎㅎㅎ
    저도 'Dear Son' 들을 때마다 울컥울컥하는데! 진정성 없다고 말한 그 평론가가 생각하는 진정성이란 무엇인지 알고 싶군요. -_-
  • 프로필사진 네르 2013.01.07 23:47 신고 'Dear Son' 같은 노래를 만들려면 아들이 있어야 하는겁니다...
    종원이에게를 무른 문세아즈씨처럼? -_-;;

    맨앞이라서 어찌 환옹 땀방울이라도 한번 맞아볼까 했는데 예상치못한 기름을 먹었습니다. ㅠㅗㅠ 석유냄새 대봑!
    페북하세요? 드팩에서 공식 페북페이지를 열었어요. 이번 공연 사진 많이 올라와있으니 감상해보세요.
    http://www.facebook.com/pages/Dreamfactory/390139614405908
  • 프로필사진 지온 2013.01.08 14:55 신고 페북 안 하는데 ㅎ 암튼 구경가보겠어요.
    트위터는 되게 소홀하시더라는.
  • 프로필사진 늑대 2013.01.15 21:32 신고 정말 살앙해 마지않는 우리 환옹!
    그의 공연에 가서
    나는 '영락없는 노친네'가 되었지만,
    그의 노래를 모두 아는 이유로 노친네가 되는 것이라면
    그냥 이렇게 쭈욱- 살란다!

    환옹은 정말 환타스틱 환타지 환니발을 선사해주었다! ^_________________^

    2012년 마무리를 그의 공연 맨 앞자리에서 할 수 있도록 도와준
    귀염돋는 10년지기 네르양에게도 다시 한번 감사를!
  • 프로필사진 네르 2013.01.16 22:27 신고 공연 동지! 우리 몇살까지 이렇게 공연 보러 댕길 수 있을까융? -ㅂ-
    늙고 병들어 힘들다. ㅋㅋㅋㅋ
    환옹이 근래에 드팩에 우울한 일기를 많이 쓰십디다. 노인우울증인가아?
  • 프로필사진 늑대 2013.01.22 22:51 신고 환옹이 공연할때까지는 가줘야지-
    우리 사이 그런 사이~ ^-^

    우리를 노친네를 만든 그가,
    공연을 하는데 안 갈 수가 있나요~

    노인우울증엔 햇볕을 자주 보라 하는데,
    요즘 날씨가 계속 우중충해서 큰일이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