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Zigeuner's whisper

리틀포레스트 본문

좋아요

리틀포레스트

네르 2018.08.05 22:02



올레모바일에서 무료제공기간이라 봤다. 원래 극장에서 보려고 했던 영화였는데, 요새 작은 영화는 시기를 맞춰 보기가 쉽지 않고 극장엔 무례한 관객이 넘치는 세상이라 방구석 1열을 고수하게 된다. 나의 마지막 영화관 행차가 언제였던고. 또르르...

그냥 간단히 몇 가지 감상을 남긴다.

- 속도에 관한 영화라는 점에서, 일본 원작인만큼 일본의 슬로우무비와 결이 같고, 또 그렇기에 재미있게 잘 보았다. 난 슬로우무비를 참 좋아하지. 주로 코바야시 사토미 여사님 출연작들 말이다.

- 일본의 ‘리틀 포레스트’ 영화를 보지 못해서 어떨지 모르겠지만. 같은 슬로우무비라도 뭔가 관조의 기운보다는 재충전의 기운이 더 느껴지는데, 김태리라는 배우 특유의 활력, 생동감의 영향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처자 왠지 주저앉아 펑펑 울다가도 쓱 훔치고 주먹 불끈 쥐고 일어나서 달려나갈 것만 같은 이미지가 있어. 웃는 것마저 호방하고 씩씩하지 않은가. 혜원이가 몸을 슬쩍 뒤로 제끼고 웃는 얼굴만 봐도 청량하고 좋았다.

- 서울 토박이인 나에게는 어쩐지 허전한 기분이 드는 영화이기도 했다. 나는 저렇게 돌아갈 곳이 없잖아. 매일 쫓기는 기분으로 살아도 짐싸서 갈 곳이 없어서, 혜원이 좀 부러웠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