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든, 페이스북이든, 인스타그램이든 내 타임라인에 올라오는 사진과 글은 모두 나의 관심사 혹은 내 주변인들의 관심사이다.

인스타그램은 트위터나 페이스북과 성격이 좀 다른 편이라 제외하고,

오늘 내 타임라인을 뜨겁게 달군 몇 가지 사건을 키워드로 메모해둔다.


1. 서촌 궁중족발 철거 사건


서촌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의 상징적 장소랄까.

사람이 건물 안에 있는데도 건물주가 부른 지게차가 건물 앞면을 부수는 일이 있었다.


>> 프레시안 기사


2. 불꽃페미액션의 상의 탈의 시위


P가 이사건에 대한 내 생각을 물었다.

자초지종을 자세히는 모르나, 페이스북의 일관적이지 않은 기준에 항의하는 가장 임팩트있는 방식이라고 생각한다.

P는 경찰이 '공연음란죄'를 적용하는 것을 보며 음란의 기준이 뭔가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과연 그녀들의 시위가 음란했는가. 상의 탈의만으로 음란하다 할 수 있는가.


>> 경향 기사


3. 박 모 변호사의 녹색당 신지예 서울시장 후보의 포스터 관련 논평


신지예 후보의 벽보가 훼손되는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 관련기사)

그에 대해 박 모 변호사가 "나도 찢어버리고 싶은 벽보다"라는 글을 본인 페이스북에 올림.

문제가 되는 발언은 이 말고도 더 있었다.

그 분이 이미 페이스북에 사과글을 올려서 일단락되었으나,

많은 분들이 마네의 '올랭피아' 논란을 연상시키는 사건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 올랭피아의 시선은 왜 부담스러울까


4. 안산시의원 세월호 추모공원 반대 공약 논란


공보물에 실린 문구의 얄팍함에 놀란다.


>> 오마이뉴스 기사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